2024 버핏서울 VISION 채용

누구나 꾸준히

운동할 수 있도록

운동 가치 전달에 미친 팀,

버핏서울에 합류하세요.

0 / 10

7년째 지독하게

스타트업 불모지,

피트니스 시장에서

지독하게 성장해 왔습니다.



국내에서만 4조원, 엄청난 규모에도

'먹튀 헬스장', '양아치 트레이너'란 키워드가

난무하는 낙후되어 있는 피트니스 산업.


버핏서울은 이 스타트업 불모지

피트니스 시장의 유일무이한 팀입니다.


저희는 2017년부터 지금까지

누구나 꾸준히 운동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며 

피트니스 생태계를 혁신하고 있습니다.


2024년, 또 한번의 큰 도약을 앞두고,

저희와 함께 이 불모지에 

깃발을 꽂을 분을 찾습니다 🚩


2017

그룹 트레이닝의 시작.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며, 

국내 그룹 운동 최초로 탑티어 VC로부터 투자 유치.


2019

코로나 직전, 서울에서만 지점 20개,

누적 결제 회원 2만 명 돌파.


2023

코로나 위기, 적자 센터 인수 후 흑자 전환 성공.

직영 지점 총 6개, 연 매출 126억.


2024 ~

직영 지점 총 7개.

버핏그라운드 레벨업, 팀버핏 가맹 본격 시작.

또 한 번의 도약 준비 중 🚀

헬스장은 시작일 뿐

피트니스를 킬링 콘텐츠로

라이프 스타일을 바꾸는

기업이 되겠습니다.

허무맹랑하게 들리시나요?

그렇지 않습니다.


미국의 EQUINOX 피트니스,

일본의 츠타야 서점 등 

하나의 킬링 콘텐츠를 집요하게 고민하여

비즈니스의 영역을 확장해 나간 곳들입니다.


이제는 그 무엇보다 '건강'이 중요한 시대.


저희 주식회사 버핏서울은

'피트니스'를 킬링 콘텐츠로

Life Style을 건강하게 바꾸는 기업

만들 겁니다.


1991년, 미국 맨해튼 헬스장을 시작으로, 운동-일상간 경계를 허물며 웰니스 파트로 사업을 확장. 현재 럭셔리 호텔 Equinox Hotels 포함 7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의 기업.

BUTFIT SEOUL's MISSION
"우리는 누구나 꾸준히 운동할 수 있도록 돕고,

인류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에 기여한다"

버핏서울의 미친 집착과 성과

운동, 어떻게 하면

한 번이라도 더 할 수 있을까?

서비스의 퀄리티에 대한 고민보단

가격 경쟁에만 의존했던 비즈니스 구조, 

전단지 중심의 비효율적 마케팅,

일단 등록하면 방치하는 고객 관리,

사람에만 의존하는 주먹 구구식 운영까지...

피트니스 시장엔 문제가 참 많습니다. 


저희 버핏서울은 산업의 혁신을 위해 먼저

<고객>에 대한 고민을 시작했습니다.


“사람들은 왜 헬스장 기부 천사가 되는걸까?”

"운동을 단 한번이라도 더 하고 싶을 순 없을까?"


저희는 이 문제를 풀어내는 팀만이

피트니스 생태계를 혁신할 수 있다고 믿으며,

지난 7년 동안 고민과 집착 끝에

이런 성과를 만들어 왔습니다. 

📌 No.1 팀 트레이닝, TEAMBUTFIT

운동, 함께 하면 더 재밌지 않을까?

대한민국 그룹 운동 시장의 포문을 열다.

Since 2017, 혼자 해서 지겹게 느껴지는 운동에 커뮤니티를 결합, 코로나 직전 서울에서만 지점 20개, 재등록율 65%를 기록한 그룹 트레이닝입니다.


직장인들을 타겟으로, <주말 오프라인 수업 + 평일 홈트 미션 + 성취와 보상이 연동된 게이미피케이션 + 젊은 남녀 커뮤니티>를 결합하여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일으켰습니다. 


당시, 무자본으로 헬스장의 작은 GX룸을 빌려 출발하여, 한 기수 동시 회원 2천명을 만든 놀라운 실행력과 성과로 카카오 벤처스, 컴퍼니 케이 등을 포함한 국내 탑티어 VC들로부터 첫 투자를 유치합니다.

📌 강력한 비즈니스 턴오버 역량

코로나에도 연 매출 360% 성장

본격적인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저희가 원하는 UX를 그릴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던 시기, 코로나 펜데믹이 피트니스 시장을 덮칩니다. 모두가 몸을 사리는 와중에도, 저희는 과감한 배팅으로 망해가는 대형 피트니스 센터를 인수, 연 매출 360%가 성장하는 강력한 턴오버를 기록합니다.


특히, 센터와 트레이너가 win-win하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국내 최초로 트레이너가 공간 임대료만 내고 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 오프라인 플랫폼 모델을 도입합니다. 자체 마케팅 역량을 보유한 우수한 트레이너들로, 버핏그라운드는 경쟁 센터 대비 높은 PT 매출을 달성합니다.


버핏서울은 올해 연말까지 총 8개의 직영 지점을 오픈할 예정입니다. 위기도 이겨 낸 대형 피트니스 센터 운영 역량으로, 버핏그라운드 사업은 회사의 가장 큰 캐시카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 진짜 헬스의 시작, BUTFITGROUND

고객을 '진짜' 운동하게 만들다.

다양한 멤버십 상품 개발, 합리적인 정책과 투명한 운영, 자체 개발 APP 내 목표를 셋팅하고 서로 응원해 주는 기능 등. 저희는 디테일한 고객 경험에 집착하여, 고객을 '진짜' 운동하게 만들었습니다.


버핏그라운드 회원은 타 피트니스 센터(월 평균 3.5회) 대비 3배 높은 출석 횟수(월 평균 11회)를 기록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고객에게 어떤 운동 경험을 제공해야하는지 근본부터 다시 고민했습니다. 

📌 국내 최초 피트니스 O2O 시스템, 플레이트 세계관

도입 후 고객 평균 운동량 60% ↑ 

그리고 24년 3월 '플레이트 세계관'을 런칭했습니다. 


국내 최초 디지털 기술이 접목된 '플레이트 세계관'온라인과 오프라인 경험을 연계, 혼자 또는 함께 운동 미션을 달성하고 경쟁하며 운동하는 만큼 마일리지를 쌓고 F&B나 굿즈로 즉시 교환하는 경험을 제공합니다. 


플레이트 세계관 도입 후 고객의 평균 유산소 운동량이 60% 상승했습니다.


현재 역삼, 판교, 가산 3개 지점에 도입 완료했으며, 

연내 운영 중 지점의 50% 이상 지점에 도입을 목표하고 있습니다.

또한,  플레이트 세계관을 구축하는 자체 기술은 연내 특허 출원 예정입니다. 

다가오는 시장의 기회

부동산 시장의 트렌드는
버핏서울이 더 성장할
기회가 될 것입니다.

저희 팀이 미래에 대한 확신에 차 있는 건,

변화하는 시장 흐름에 따른 기회를

포착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과거의 Key tenant였던

대형 서점, 영화관, SPA 브랜드 등의

오프라인 집객 파워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반면, 사람들의 웰빙과 웰니스에 대한

인식 수준이 높아질수록,

운동에 쏟는 시간과 돈은 늘어납니다.


저희가 만드는 피트니스 센터는

운동을 더 즐겁게 만드는 UX 설계로

고객의 방문 횟수와 체류시간을 늘리며

대형 빌딩의 새로운 Key tenant로 

협상력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저희의 가장 큰 자랑은 조직력

따뜻하고 똑똑한 스포츠팀,

(주)버핏서울입니다.

CEO

장민우

버핏서울팀 리더입니다.
꾸준한 운동이 사람의 삶을 바꾼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산업에서 가장 유능한 조직의 리더를 맡아 피트니스 산업 역사의 게임 체인저가 되고자 합니다.

서울대학교에서 체육교육학과 경영학을 전공했고 10년간의 사업 경험 광고회사 근무 경험을 가지고 버핏서울을 창업했습니다. 

COO

공진규

버핏서울의 일하는 방식과 성과 관리를 책임지고 있습니다. 어릴 때부터 '일 잘 하는 기업'을 만드는게 꿈이었고, VCNC(타다, Between)에서 사업개발과 제품기획을 2년간 담당하다가 버핏서울을 창업했습니다.

2위 정도의 스마트함과 2위 정도의 실행력을 동시에 갖춘 것이 강점입니다. 서울대 경영학부를 졸업했습니다.

CEO Staff

이강민

버핏서울 CEO Staff로 전사 전략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대신증권에서 미래 주도할 장기 투자 기업을 연구하는 Equity Analyst로 시작했고, 공유오피스 스타트업 패스트파이브에서 초기 멤버로 합류하여 전략기획팀장으로 근무했습니다.

미국의 조지아공과대학교(Georgia Tech)에서 산업공학을 전공, 졸업하였습니다. 

팀버핏 브랜딩팀 리드

박한희

글로벌 기업 Johnson and Johnson 브랜드 마케터로 첫 커리어를 시작했습니다.

1:1 PT에 쓴 돈이 소형차 한대 값은 될 정도로 피트니스 핵심 고객이었고, 전단지가 주 마케팅 수단이던 피트니스 시장을 바꿔보고 싶다는 목표로 버핏서울을 공동 창업했습니다.

고려대 교육학 & 경영학과를 졸업했습니다.



팀버핏 사업 총괄

장성훈

스포츠 의학을 전공했으나, 다양한 경험에 대한 니즈로 100~600여 명의 규모까지 성장했던 IT 스타트업, LG전자의 국내 유통 담당 기업에서의 세일즈/마케팅/경영관리, 프랜차이즈 비즈니스 총괄, 개인사업 등. 다양한 비즈니스 분야에서 성장을 이끈 리더십 경험을 보유하였습니다. 피트니스 기업 탄생이라는 꿈을 위해 버핏서울에 합류, 팀버핏의 글로벌화를 위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버핏그라운드 사업 총괄

한우진

보디빌딩에 심취한 3대 600kg 헬창(이었던 사람)입니다. 5년 간 LG전자 온라인 영업관리팀에서 근무했습니다.

직장 생활 중 피지크 국가 대표에 선발될 정도로 운동을 좋아했고, ‘피트니스 제국’을 만들겠다는 열망 실현을 위해 버핏서울에 합류했습니다. 

서울대 경영학부를 졸업했습니다.



피플팀 리드

하종욱

5년 간 하이엔드 공유오피스 운영 총괄로 고객 경험에 대한 깊은 인싸이트를 쌓아 왔습니다. 버핏서울은 처음 회원으로 접했고, 당시의 훌륭한 경험 덕분에 회사에도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이후, 버핏서울이 피트니스 산업 내 '고객 경험'에 집착하는 퍼스트 펭귄이라는 점에 감화되어 조인했습니다.

'탐구'와 '평가'의 강점으로 현재 HR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DX개발팀 리드

서문교

IT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아온 저는 네오플, 티몬, 포잉 등에서 엔지니어, 개발 총괄, 그리고 CTO로 활동하였습니다. COO 및 CEO의 인터뷰에서 따스함, 합리성, 결단력, 확신을 느꼈고 이로 인해 이 회사에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DX본부의 DX개발팀에서 개발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호기심이 많고, 융통성 있는 사람으로, 다름을 이해하고 다양한 의견을 받아들이는 것을 좋아합니다.

팀버핏 전략팀 리드

정승준


지상파 스포츠 PD로 첫 커리어를 시작했고 퇴사 후, 미디어 커머스 창업을 준비하던 중, 버핏서울 조직력을 보고 합류했습니다.

현재는 팀버핏 전략을 리딩하며 똑똑한 동료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는 사실에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습니다.


서울대 체육교육과를 졸업했습니다.

버핏그라운드 전략팀 리드

이승준


LG전자에서 B2B 영업관리를 하다 팀워크와 성장에 목말라 이직을 결심했습니다. 대학생 때 미식축구에 올인했을만큼 팀과 팀원를 위해 한계를 넘어 성장하며 승리를 추구하는 팀스포츠의 정신을 좋아합니다. 


버핏서울은 업무를 통해서도 그런 팀워크와 성장을 느낄 수 있는 유일한 조직이라 믿고 있습니다.

서울대 서아시아인문학과 산업공학을 전공했습니다.

지점개발팀 리드

김민정


공간비즈니스 스타트업(작심 독서실, 미니창고 다락)에서 신규 지점 출점 업무를 담당했습니다. 지난 5년간, 작심과 다락의 지점 개수가 약 3배씩 성장하는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강력한 실행력과 세일즈 스킬이 강점이며, 빠르게 도전하고 성장하는 것에 매력을 느낍니다. 버핏서울이 피트니스 업계에서 가장 건강하고 빠르게 성장할 회사라는 확신을 갖고 회사에 합류했습니다. 

DX기획팀 PO

도길록


IoT 스타트업 이큐브랩에서 COO, CTO로 9년 근무했습니다. 따뜻한 조직과 합리적인 경영진에 반해 버핏서울에 합류했습니다. 


사람을 운동하게 만드는 모든 방법에 관심이 있습니다. 노코드 툴로 누구보다 빠르게 기획, 개발, 실행, 평가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연세대학교 기계공학과를 졸업했습니다.


팀버핏 슈퍼바이징 팀 리드

김기범


팀버핏 슈퍼바이저로, 전 지점 운영과 제품 Q.C를 책임지고 있습니다. 2012년부터 트레이너를 시작하여 PT부터 선수, 연예인, 재활, 그룹운동 등 전문 트레이닝을 10년간 경험 했습니다. 


많은 사람에게 운동을 전파하고 싶은 저의 가치관와 일치하는 버핏서울에 합류하여 프리랜서 코치부터 헤드코치, 지점 총괄, 다지점 총괄을 거쳐 현재는 슈퍼바이징 팀 리드를 맡고 있습니다. 집요함이 저의 강점입니다. 

동국대 체육교육과를 졸업했습니다.

버핏그라운드 운영팀 리드

김민아


한양대학교 인사팀과 커리어개발센터에서 근무했고, 운명적 알고리즘의 가호로 버핏서울에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나와 다른 사람들, 조직의 가능성을 최대화하는 것을 핵심 관점이자 목표로 갖고 있으며 운동은 이를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현재는 산업의 가능성을 임팩트 있게 바꾸고 있는 버핏서울에서 버핏그라운드 


역삼과 도곡의 총괄에 이어 운영팀 리드로서 근무중입니다.


저희와 함께 비전을 현실로 만들

최고의 팀원을 찾습니다.

Category
Job Group
Experience Level
Job Types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거나, 어떤 포지션에 맞을지 추천이 필요하다면,

아래 메일로 문의를 남겨주세요.


👉 버핏서울 채용팀 이메일 | [email protected]

made with Greeting